中文
회사소개 운항안내 여객안내 화물안내 선박안내 선상여행정보 고객지원
HOME : 평택교동훼리(주) > 고객공지

평택·당진항에 '전자상거래 통관 신설' 거론…"국가가 의지를 가지고 지원해야"

2017-05-23 11:50:30 Author : admin

평택교동훼리 GRAND PEACE 호를 이용해 주시는 고객여러분 감사드립니다.

2017년04월27일 아주경제 신문기사를 안내하여드리오니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GRAND PEACE 호와 함께 항상 즐거운 여행 되시기 바랍니다.

http://www.ajunews.com/view/20170427211416161

평택·당진항에 '전자상거래 통관 신설' 거론…"국가가 의지를 가지고 지원해야"

    아주경제 정태석 기자 = "인천항은 있는데 지금까지 평택당진항은 특송통관장이 없습니다. 그래서 오고 싶어도 그러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중앙정부나 지방정부 차원에서 실질적인 지원이 절실합니다,,, 

    27일 오후 2시 평택질할세관 3층 회의실. '평택항 해상특송화물 간담회' 테이블에선 이같은 요구사항이 이저졌다. 평택항에 '전자상거래 통관 신설'이 필요하다는 게 요지였다. 

    안형준 씨위이 코퍼레이션 대표는 "저희 회사는 인천에 있지만 평택으로 오고 싶은 마음이 급하다. 중국과 인접한 평택항은 인천항에 비해 상대적으로 입항 시간과 하역 작업이 빠르고, 항내 공간 역시 충분하다. 이처럼 모든 여건이 인천항 보다 월등하지만 당장 올수 가 없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특송통관장 신설을 요구했다.

    김정현 허브넷 로지스틱스 대표는 "평택항에는 보다 구체적인 시스템 구축이 선행되야 한다. 여게엔 정부가 어느정도 지원을 하느냐에 따라 기업들이 평택으로 이전을 결심하게 돤다. 이는 결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내는데 큰 역할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카페리 선사인 교동훼리 왕해도 부사장은 "평택항은 중국 위해시 등 많은 항로를 가지고 있고,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또한 전자상거래 항만으로 지정되어 있지만 사실상 평택항에선 전자상거래 통관이 되지 않아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한 뒤 "평택항의 전자상거래 통관이 이뤄지면 운송비 할인 등 선사 차원에서도 인센티브 지원도 가능하다"고 했다.

    행정당국과 관계기관은 이 부분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도 당장 가능한 일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경기평택항만공사 최태영 전략기획팀장은 "경기지역의 우수업체들이 평택항을 통해 수출 할 수 있도록 플렛폼을 가지고 있고, 따라서 전자상거래를 통한 물동량 증가를 위한 방안을 관계기관과 함께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손정호 평택시 신성장전략국장도 "전자상거래 통관 필요성에 대해선 절대적으로 공감한다. 일단 지원 기능을 구축할 수 있도록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청 해양항만정책과 정우용 주무관은 "이 시스템은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고, 평택시와 협의를 통해 특송시스템이 구축될 수 있도록 정책을 세우겠다"고 했다.

    관세청 특수통관과 주흥영 사무관은 "평택항 전자상거래 통관에 대해 설문조사 등 꾸준히 검토를 해 왔다. 만약 인력과 장비 등을 새롭게 구축하고 운영에 들어갔는데 실제로 물량이 없으면 예산낭비 등과 같은 문제가 뒤따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양식 평택직할세관장은 "전자상거래 업체와 인센티브 지원 기관과의 업무협의 등을 통해 평택항에 전자상거래 통관업무가 가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경기도와 평택시, 경기평택항만공사 관계자, 현재 인천항에서 활동하는 전자상거래 업체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정태석 기자